본문 바로가기
소프트웨어/윈도우8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 윈도우8 비교

by 씨디맨 2013. 11. 10.
320x100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 윈도우8 비교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윈도우8과 윈도우8.1에서 각각 Internet Explorer 10 , IE11 을 열어놓고 같은 사이트 (제 블로그)에서 화면 배율을 125%로 조정 후 두개의 글자를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윈도우8 윈도우8.1 화면 배율 조정 비교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윈도우8에서 IE10 125% 확대 모습 입니다. 글자가 원래 굴림체에서 조금 가장자리가 둥글게 확대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윈도우8.1 에서 IE11 125% 확대 모습 입니다. 글자의 전체적인 크기가 조금은 덜 변하고 틈 부분이 좀 더 보완 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위 이미지를 보면 윈도우8.1과 8에서 글자가 어떻게 변화 하는지 볼 수 있습니다.



윈도우8 윈도우8.1 화면 배율 조정 느낌 변화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14인치 화면에 풀HD 해상도를 가진 노트북에 실제로 화면의 느낌 입니다. 125%로 확대했을 때 느낌입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글자가 전체적으로 커져서 원래 글자의 굴림체의 딱딱한 느낌은 많이 사라지고 약간은 어색한 글자가 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노트북을 윈도우8.1로 업데이트를 해봅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윈도우8.1 상태에서 IE11에서 화면 배율을 125%로 조정 해 봤습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윈도우 8.1 고해상도, 윈도우 8.1, 윈도우8.1, 윈도우8, 윈도우7, IT, 윈도우7 VS 윈도우8.1, 모바일, 고해상도, 2K, 4K, 노트북, 고해상도 노트북, 아티브 북 9 플러스,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삼성에서 3200 x 1800 의 고해상도 노트북인 아티브 북 9 플러스를 내어놓았는데요. 물론 아티브Q에서 먼저 보긴 했었지만 어쨋든 이 고해상도의 화면을 드디어 정식으로 지원을 합니다. 윈도우8.1 고해상도 지원은 그동안 계속 건의가 되었던 것으로 압니다. 모니터 해상도는 점점 높아져가고 있지만 운영체제와 어플리케이션에서 이를 지원하지 않아서 각 모니터에 맞게 해상도를 최대로 올리면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물론 배율 조정이 있긴 하지만, 그렇게 하면 글자를 억지로 키워서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죠.  윈도우8 에서 윈도우8.1로 넘어오면서 이제 드디어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하게 됩니다. 최대해상도를 쓰면서도 배율을 조정해도 글자가 부드럽게 커지고 아이콘도 더 자연스러워졌죠. 이것은 저도 아주 예전부터 바래왔던 것입니다. 노트북의 작은 화면사이즈에 풀HD 해상도를 넣으면서 글자가 너무 작아지는 문제로 어쩔 수 없이 배율을 조정하게 되는데 그 경우 해상도는 높은데 글자와 아이콘만 커져서 뭔가 상당히 어색한 UI가 연출 되었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해상도를 낮춰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더 어색해지죠. 결국 원래의 목적대로 최대해상도(최적해상도)로 놓고 아이콘만 적당히 크게 해서 쓰게 되는데 그러면 눈이 상당히 아프죠.  물론 데스크탑 모니터도 마찬가지 입니다. 29인치모니터에 QHD 해상도로 나오는 모니터들에 윈도우8 이하 운영체제를 써보면 상당히 답답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그것이 이제 윈도우8.1 부터는 해소 됩니다. 실제로 그러면 체감할 수 있도록 무엇이 달라졌는지 간접적으로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윈도우 8.1은 운영체제 단에서 고해상도를 지원함. 윈도우8 이하 윈도우7 운영체제는 고해상도 UI를 지원하지 않음.


전체적으로 확대 된 모습이 그전보다는 조금 더 부드러워졌습니다. 윈도우8에서는 조금 딱딱한 글자가 원래 글꼴대로 조금 부드러워졌네요.

물론 이것은 시연을 하기 위해서 해상도를 둘다 동등하게 놓았습니다. 윈도우8.1로 운영체제를 올린 뒤 해상도는 풀HD 글대로 놓고 화면의 배율만 크게 조정하면 전체적으로 모든게 크게 뜨면서 부드럽게 뜨는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실제 사용시에는 그게 더 편하죠. 노트북 처럼 작은 화면에 깨알처럼 창들을 띄워놓고 다중작업을 하는 분들은 많지는 않을테니까요.

앞으로 윈도우8.1 때문에 2K 이상의 고해상도 노트북이 점점 많이 나올것으로 봅니다. 실제로 이런 해상도의 변화 때문에 사진작업을 하려면 맥북을 사야한다는 선입견도 좀 바뀌지 않을까 합니다. 실제로 아티브 북 9 플러스에서 고해상도의 화면에서 사진을 봤을 때의 느낌은 너무 좋았으니까요. 맥북 레티나보다 해상도가 더 올라가는 부분이 있으므로 이부분은 기대해도 좋을것입니다. 앞으로 고해상도의 노트북들이 점점 많이 나와주었음 합니다.

댓글6